금융라이프 > 세무 > 세무소식 > 실시간소식 > 전체
씨젠, SW 품질혁신 최우수기업에 선정
-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주관 ‘SW 품질혁신 대상’에서 과기부 장관상 수상 - SW 개발프로세스 마련해 품질 향상 인프라 구축… 개발 투명성·효율성 제고
조세일보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30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21 SW 품질혁신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소프트웨어(SW) 품질혁신 대상’은 SW 공학기술을 이용한 혁신적인 SW 품질 향상으로 SW 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씨젠은 체계적인 SW 개발 프로세스를 구축해 고품질 SW 개발을 위한 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더 나아가 국내 의료기기 SW 품질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 점을 인정받아 최우수상인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씨젠 SW연구소 강연선 상무는 회사를 대표해 수상 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반적으로 제조사가 SW의 개발 품질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SW 개발 역량이 확보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조직 차원에서 SW 공학 기법을 도입하여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시스템적으로 업무가 진행되도록 유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씨젠이 성장하며 개발하는 SW의 규모가 커지고 개발인력이 늘어남에 따라 SW의 품질을 글로벌 의료기기 업계의 수준에 맞추어 관리해야 할 필요성도 커졌다.

이에 씨젠은 진단시약 개발 SW, 진단장비 운용 SW 등 회사 전체의 SW 개발에 통합 적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활용한 SW 개발 프로세스’를 새롭게 구축한 것이다. 이를 통해 개발자라면 누구나 해당 프로세스를 따라 일정 수준 이상의 품질이 보장된 완제품을 개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개발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됨으로써 완제품의 인허가 심사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이 회사는 해당 프로세스를 PCR 분석 결과를 한눈에 보여주는 신규 분석 SW 개발에 시범 적용한 결과, 기존 SW 대비 잠재결함률이 크게 줄어드는 등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각 개발 단계에서 나온 산출물을 온라인 시스템에 기록할 수 있도록 해 개발 과정의 투명성도 확보했다.

씨젠은 이번 ‘SW 개발 프로세스’를 진단시약 관련 SW 뿐만 아니라 진단장비 및 플랫폼 관련 SW 개발에도 확대 적용해, 회사 전반의 SW 품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심사가 까다로운 미국 FDA와 심사 기준이 강화된 유럽의 새로운 체외진단의료기기규제(IVDR) 인허가 기준에 부합하는 제품을 개발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연선 상무는 “씨젠은 분자진단 기업을 넘어 글로벌 분자진단 플랫폼 기업으로의 변화를 추진하고 있고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SW의 경쟁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SW 개발능력 향상에 더욱 박차를 가해 씨젠이 글로벌 수준의 SW 역량을 갖춘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씨젠은 지난 2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국내 의료기기 산업 발전에 기여한 혁신형 의료기기 기업으로 인정받아 최우수상인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도 수상해 한국을 대표하는 분자진단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인정받은 바 있다.

이전글 가상자산 과세 1년 연기, 양도세 비과세 12억원으로 상향
다음글 김해시, 내년 국제인증 3건 추가...국제화도시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