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라이프 > 세무 > 세무소식 > 실시간소식 > 전체
국힘-민주 과세 완화 합의에 정의당, "끝까지 막아낼 것"
조세소소위 지난 28일 양도세 완화, 가상자산 과세 유예 합의 정의당 "기득권 앞에서 하나되는 양당의 모습 정말 지겨워"
조세일보
◆…장혜영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 (사진제공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양도소득세를 완화하고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를 유예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정의당은 "기득권 양당의 밀실 야합을 통한 과세 완화를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장혜영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선거를 앞두고 기득권 양당이 또다시 밀실에 숨어 자산과세를 무력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지난 28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기획재정위원회 위원들은 조세소소위를 열고 양도소득세 기준 완화와 가상자산 과세 유예를 합의했다. 조세소위와 기재위전체회의, 본회의 등을 거치면 최종적으로 해당 합의안이 국회를 통과하게 된다.

이에 장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어제(28일) 국회법에도 없는 기재위 '소소위'를 열어 가상자산 과세 시점을 내년에서 오는 2023년으로 1년 유예하고, 양도소득세 또한 비과세 기준을 시가 9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완화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가상자산에 대한 양도차익 과세는 이미 지난해 국회에서 합의하여 내년 1월부터 시행하도록 한 바 있다. 가상자산은 올해 특금법 개정으로 투자자보호를 시작했고, 거래소 신고를 통해 가상자산이 제도권으로 들어온 상황이다. 그럼에도 과세만 유예하는 것은 불법 이득까지 과세하고 있는 우리 현실을 감안했을 때, 과세형평성을 크게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고 말했다.

양도세 완화와 관련해서는 "더불어 1세대 1주택 보유자의 양도소득세 비과세 제외 기준을 시가 9억원에서 12억원을 인상하는 방안의 경우, 2021년 기준 시가 9억원 초과 주택 비중은 전국 7.3%, 12억원 초과 주택 비중은 4.3%라는 점을 감안하면 명백한 집부자 감세"라며 "게다가 다주택이 아닌, 1세대 1주택에 대해 양도세를 완화해 주면, 주택 매물이 늘어나기 보다는 결국 집부자들이 고가주택으로 갈아타는 현상을 부추겨, 가격 상승을 촉발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이렇듯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 유예나 주택 양도소득세 완화는 선거를 앞두고 당장은 표가 될지 모르지만 과세형평성을 훼손하고 주택시장 불안을 부추기는 개악"이라며 "이러한 논의를 국회법에도 없는 소소위를 통해 기득권 양당이 결정했다는 사실이 매우 개탄스럽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소소위는 철저히 비공개로, 심지어 속기록도 남기지 않으며, 국민들은 기득권 양당간에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알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기득권 앞에서 하나되는 양당의 모습이 이제 정말 지겹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기득권 양당의 밀실야합을 명확히 심판해,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며 "정의당은 올해 정기국회에서 끝까지 기득권 양당의 밀실 야합을 통한 과세 완화를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부동산 투기' 잡겠다더니…세무조사 되레 줄었다
다음글 배스킨라빈스, 크리스마스 시즌 '아이스크림 케이크'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