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라이프 > 세무 > 세무소식 > 실시간소식 > 전체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준공… 전기차 열관리 핵심부품 생산
- E-GMP 플랫폼 전용 공장으로 아이오닉 5, 6, 7 및 제네시스 전기차에 탑재
조세일보
◆…한온시스템은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열관리 시스템 공장인 경주공장의 준공식을 26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착공 발표한 경주 신공장은 경북 경주 외동읍 냉천리 소재로 부지 33,000㎡(약 1만평), 건물 9,893m²(약 3천평) 규모를 갖췄다. 사진=한온시스템 제공
 
한온시스템은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열관리 시스템 공장인 경주공장의 준공식을 26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착공 발표한 경주 신공장은 경북 경주 외동읍 냉천리 소재로 부지 33,000㎡(약 1만평), 건물 9,893m²(약 3천평) 규모를 갖춰 9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곳에서 생산된 히트펌프시스템, 냉각수밸브어셈블리 등은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구성요소로, 인근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공급되어 E-GMP(electric 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의 아이오닉 5, 6, 7 및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 전기차에 탑재된다.

또한 현대차 울산공장까지 거리가 약 20여 km에 불과해 대규모 물량 조달 및 효율적 공급망을 운영 중이다. 히트펌프시스템은 전기차 배터리 및 실내 공조 열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주행거리 개선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치며, 냉각수밸브어셈블리는 모터에 냉각수를 최적 공급하여 차량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전기차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부품이다.

경주공장은 향후 증설을 통해 현재 연간 전기차 10만대에 들어갈 생산능력을 2024년까지 30만대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열관리 시스템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생산 거점에서도 현지 생산을 통해 기술 및 부품 공급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 성민석 대표집행임원은 “전기차 전용 부품공장인 경주공장의 전진배치로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며 “전략적 거점인 경주공장을 통해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 및 생산하는 한온시스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온시스템의 통합 열관리 시스템은 개별적으로 열을 제어해야 했던 단위 부품들을 한 개의 시스템으로 집약시켜 부품 수와 중량 저감은 물론, 차지하는 공간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높인다.

시스템단위의 성능 극대화를 위해서는 개별 부품에 대한 기술 통제 및 최적화가 필수이기 때문에 이 점에서 전기차용 열관리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하고 양산할 수 있는 차별성이 이 회사의 강점이다. 회사는 올 3분기까지 회사는 신규 수주 금액 중 친환경차 비중이 85%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최근 헝가리 페치(Pecs)에 신규공장을 세우고 기존 레차그(Retsag)공장을 증설해 전기차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되는 유럽 시장의 공급능력을 높였다.

한온시스템은 전세계 51개 생산거점 중 국내에 경주공장까지 5곳의 공장 (대전·평택·울산·아산·경주)을 운영 중이다.

이전글 LG CNS, 2022년 정기 임원인사 
다음글 탐앤탐스에서 즐기는 한끼 식사...'푸드 메뉴' 인기몰이